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특집 기사

02/01/2012  Written By Hong
페이지 1 중 2 다음 » 

블로그 : 박지성 열심히 뛰었는데...

낯선 곳으로만 뛰어 다닌 박지성(30,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고군분투가 빛을 바랬다.

박지성은 31일 열린 ‘2011/2012 프리미어리그’ 블랙번과의 19라운드 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위건전 맹활약에 이은 2연속 선발 출전이라서 기분 좋게 출발했다. ‘스승’ 알렉스 퍼거슨 감독의 70세 생일을 축하해야 할 2011년 마지막 경기였던 터라 박지성의 활약이 더 기대되었다.

그러나 결과는 최악이었다. 최하위 블랙번 로버스에 홈에서 2-3으로 패하고 말았다. 비기기만 해도 리그 선두로 올라설 수 있었던 절호의 기회에서 보기 좋게 미끄러지고 말았다. 다른 선수들과 마찬가지로 박지성에 대한 평가도 낮았다. 영국 스포츠 TV채널 ‘스카이스포츠’는  5점을 매겼다.

이날 박지성은 맨유를 덮친 줄부상 사태를 그대로 보여줬다. 퍼거슨 감독은 박지성을 변함없이 중앙 미드필더로 기용했다. 그러나 이날은 책임감이 더 컸다. 풀백 하파엘과 함께 중원을 지킨 박지성은 전반 45분 동안 플레이메이커 역할을 수행했다. 센터서클 부근에 자리잡은 박지성은 좌우 측면으로 패스를 돌리며 공격의 시발점이 되었다.

0-1으로 뒤진 채 시작한 후반전에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역할이 바뀌었다. 중앙의 전문요원 안데르송이 교체 투입되었기 때문이다. 기회 창출 기능을 안데르송에게 넘기고 그 뒷공간을 책임지는 움직임이었다. 한 경기 내에서 본래 포지션이 아닌 곳으로만 뛰어다닌 셈이다.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