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특집 기사

다음 중 2009/10시즌 맨유의 최고 도우미는 누구일까?
1. 디아비 (아스널)
2. 퍼디난드 (선덜랜드)
3. 나이트 (볼턴)
4. 도슨 (헐시티)
5. 댄 (버밍엄)
6. 알무니아 (아스널)
7. 반덴 보레 (포츠머스)
8. 윌슨 (포츠머스)
9. 콜린스 (애스턴 빌라)

여러분의 의견을 투표해주세요!

MANUTD.COM The Official Website

Please upgrade to the latest version of Flash Player
Once the new Macromedia Flash Player has been installed,
please revisit the site in a new browser window.

20 February 2010  Report by A Bostock, M Shaw

비디오: 이번 시즌 최고의 자책골은?

맨유는 사실 승리하기 위해 다른 이들의 도움이 필요 없는 팀이다. 그러나 상대편 선수들이 도와주겠다는데, 막을 도리는 없지 않은가?

아슬아슬한 이번 시즌의 행진 도중 몇 차례의 자책골의 도움을 얻기도 했다. 9골. 최근 많이 나오는 이 현상은 사실 지난 8월 아스널과의 두 번째 홈 경기 때부터 시작된 것이었다.

당시 아부 디아비는 마누엘 알무니아 골키퍼를 완벽히 제치는 헤딩 슛을 꽂아 넣으며 맨유에 승점 3점을 안긴 바 있다. 그리고 리턴 매치에서 알무니아는 자신의 펀칭으로 자신의 골대에 골을 넣어버리기도 했다. 아스널과 마찬가지로 최근 포츠머스는 두 골이나 자책골(안토니 반덴 보레, 마크 윌슨)을 기록하며 맨유에 5-0 승리를 헌납하기도 했다.

선덜랜드의 안톤 퍼디난드, 볼턴의 자트 나이트, 헐 시티의 앤디 도슨, 그리고 버밍엄의 스콧 댄과 최근 애스턴 빌라의 제임스 콜린스가 바로 맨유의 도우미를 자청하고 나선 이들이다. 그렇다면 이 중 최고의 자책골은 누구일까? 비디오를 감상하고 여러분의 의견을 투표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