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특집 기사

"나에게 있어 올드 트라포드에서 있었던 최고의 경기들은 드라마틱한 역전을 이루었던 경기들이었다. 지고 있던 경기를 후반에 역전시킬 때의 기분은 정말 특별하다."
-라이언 긱스
09/02/2010 
페이지 1 중 2 다음 » 

나의 올드 트라포드 이야기: 라이언 긱스

맨유 최고의 화려한 인생을 보낸 선수가 '꿈의 극장'에서 있었던 가장 재미있던 순간을 이야기 해준다...

나는 맨유에서 수 많은 득점을 올려 왔지만, 가장 돋보이는 골은 역시 지난 1993년 블랙번 전에서의 프리킥 골이었다. 당시 나는 프리미어리그 트로피를 사상 처음으로 들어올릴 수 있었따.

나는 언제나 그 골이 생각난다. 왜냐하면 그 날 올드 트라포드에는 큰 파티가 벌어졌기 때문이다. 우리는 1-0으로 지고 있었지만, 나의 프리킥 득점으로 우리는 반격에 나설 수 있었다.

나에게 있어 올드 트라포드에서 있었던 최고의 경기들은 드라마틱한 역전을 이루었던 경기들이었다. 지고 있던 경기를 후반에 역전시킬 때의 기분은 정말 특별하다. 1993년 셰필드 웬즈데이 전에서 스티브 부르스의 두 골로 역전에 성공했을 때, 그리고 지난 시즌 페데리코 마케다의 극적인 결승골로 애스턴 빌라에게 승리했을 때, 그리고 이번 시즌 리그에서 맨체스터 시티에게 4-3으로 대역전극을 펼쳤을 때 등등 말이다.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