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특집 기사

13/09/2009  Reported By ManUtd.kr
페이지 1 중 2 다음 » 

[특별기고]스튜어트 매티슨-박지성 결장?

‘산소탱크’ 박지성이 날개를 활짝 펼 때 마다 대한민국은 들썩인다. 경기다음 날이면 어김없이 날아드는 외신의 평가. ‘박지성 평점 9점! 발이 보이지 않았다!’부터 ‘평점 5점! 존재감이 없었다’까지. 국내의 각종 뉴스와 팬들은 외신의 평가에 일희일비한다. 그래서 나섰다. 매 경기 맨유의 경기를 현장에서 직접 지켜보며 객관적인 팽가를 내놓고 있는 맨체스터 지역 정론지, <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 >에서 수 년간 맨유를 전담하고 있는 스튜어트 매티슨 기자가 < 스포탈코리아 >와 < ManUtd.kr >을 통해 2009/2010시즌 매 경기 마다 ‘박지성에게 어떤 이유로, 어떤 평점을 주었는지’에 대해 밝힌다.

이번 토트넘과의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부터,  매 경기마다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에 본인이 보도하는 선수 평점에 대한 짧은 기고를 하기로 했다. 그 중에서도 특히 한국의 축구팬들에게 큰 관심이 되고 있는 ‘산소탱크’ 박지성의 평점에 대한 이야기를 하기로 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첫 인연이 시작된 이곳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는 박지성의 모습을 볼 수 없었다.

박지성은 지난 A매치 기간 동안 단 한 경기를 소화했다. 많은 영국 언론들이 그의 출전을 예상했다. 내 자신 역시 박지성의 출전을 기대했지만, 명단에서 그의 이름을 찾을 수 없었다. 의외의 일이긴 하지만, 놀랄 일은 아니다. 퍼거슨 감독의 속 마음을 누가 알까? 오랜 기간 맨유를 취재했지만, 퍼거슨 감독의 마음은 아무도 모른다. 그래도 한 가지 예상할 수 있는 것은, 선수가 너무 많아서 고민이 될 것이라는 사실이다. 박지성의 팀 내 경쟁자로 거론되는 나니와 발렌시아 역시 벤치에 앉지 않았는가!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