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특집 기사

16/05/2009  Reported by Donghwan KIM

만약 박지성이 골을 넣었다면?

16일(이하 현지시간) 올드 트라포드에서 개최된 2008/200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아스널의 경기에 앞서 영국의 한 베팅 전문회사 ‘벳 프레드(BET FRED)’가 경기장을 찾은 VIP를 상대로 박지성의 득점에 대한 재미있는 예측과 함께 베팅을 권고했다.

맨유의 공식 베팅 파트너이기도 한 ‘벳 프레드’는 올드 트라포드 동쪽 스텐드 3층에 위치한 스카이 박스 리셉션에 마련된 베팅 카운터의 안내를 통해 “맨유가 아스널을 3-1로 이기고,  박지성이 첫 골을 넣을 경우 10파운드(약 2천원)를 베팅하면 1,160파운드(약 230만원)를 손에 넣을 수 있다”고 알렸다.

‘벳 프레드’측은 이날 박지성의 득점 확률에 대해 팀 내 다섯 번째인 8%로 예측했다. 팀 내에서 득점 확률이 가장 높았던 선수는 25%의 확률을 선보인 웨인 루니이다. 물론 안타깝게도 첫 골의 주인공은 나오지 않았다. 한편, 박지성은 이날 후반 22분에 카를로스 테베스와 교체되어 그라운드를 밟아 좋은 활약을 펼쳤고, 팀의 무승부를 이끌며 다시 한 번 프리미어리그 챔피언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