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특집 기사

30/03/2009  Report by Nick Coppack
페이지 1 중 3 다음 » 

블로그: 옛 추억에 빠진 일요일

영국의 시계가 서머타임으로 바뀌던 날, ManUtd.com의 닉 코팩은 특별한 시즌을 되새기며 일요일을 보냈다.

마지막으로 맨체스터의 코너하우스 극장을 찾았던 날, 나는 우디 알렌의 '내 남자의 아내도 좋아'(Vicky Cristina Barcelona)를 보았었다.

이번에는 스칼렛 요한슨도 페넬로페 크루즈(위 영화에 출연한 여배우들)도 없었다. 하지만 1998/99 트레블 시즌을 다시 느끼고 싶어하는 맨유의 팬 40명이 자그마한 극장으로 모여들도록 하는, 여전히 극적인 요소들과 클라이캑스가 있었다.

이후 한 서포터는 나에게 말했다. "아직도 캄 누에서 올레가 결승골을 터트리는 걸 보면 가슴이 따끔거려요."

그만 그런 것은 아니었다. 나 역시 그 장면을 되돌려보고, 또 되돌려보느라 몇 시간을 보내는 것을 인정해야 했다. 게다가 그날 밤에 모인 이들 대부분은 클라이브 타일데슬리의 중계 멘트를 말 그래도 정확히 따라할 수 있었다.

스콧 윈은 "이런 방식으로 다시 한 번 그 기분을 느낄 수 있을지는 몰랐습니다"라고 고백했다. "저는 당시 15살이었어요. 그래서 바르셀로나에 가지도 못했죠. 하지만 울었던 기억이 나요. 제일 처음에는 슬픔의

페이지 1 중 3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