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특집 기사

06/09/2010 

08/09시즌 리뷰: 하그리브스

오언 하그리브스는 2008/09시즌, 단 두 경기에 선발 출전하는데 그쳤다. 그리고 그가 다음 시즌 돌아올 때면, 마치 새로운 선수를 영입한 것 같은 기분이 들 것이다...

부상으로 얼룩진 이번 시즌은 실망스러웠다고 표현할 수밖에 없다.

누구보다도 성공적인 데뷔 시즌을 보냈던 선수 자신에게 가장 괴로운 일이었을 것이다. 그리고 퍼거슨 감독 역시 미드필드진의 기용을 고심하느라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 그리고 그의 빈자리는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여실히 드러났다.

건염과 두 차례의 무릎 수술로 인해 하그리브스의 기여를 기대할 수 없었던 것은 팀에 커다란 영향을 미쳤다. 그의 에너지와 강력한 태클, 자로 잰 듯한 패스가 사라졌고, 특히 그가 뛰어난 기량을 발휘하곤 했던 빅 4와의 대결에서 더욱 아쉽게 느껴졌다.

리버풀전 패배(하그리브스는 안 필드에서 교체로 출전했다)와 아스널 원정 경기의 패배에서 완전히 몸 상태를 끌어올린 하그리브스의 존재가 어떤 차이를 만들어낼 수 있는지 확인했을 것이다. 그는 2007년 12월, 안필드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그리고 2008년의 우승 경쟁이 펼쳐지는 동안 올드 트라포드에서는

페이지 1 중 2 다음 » 


하그리브스의 2008/09시즌

2008년 9월 13일 리버풀 2-1 맨유
2008년 9월 17일 맨유 0-0 비야레알
2008년 9월 21일 첼시 1-1 맨유

"이런 수술이 언제나 100퍼센트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의사는 무척 기뻐하고 있다. 그러니 새로운 선수가 되어 돌아올 수 있을 거라 기대한다." - 퍼거슨 감독

오언은 다음 시즌 어떤 영향을 미칠까? 게시판에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