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특집 기사

18/08/2009  Report by Nick Coppack
페이지 1 중 3 다음 » 

맨유 방문을 환영하는 리차드 에커슬리

다른 많은 번리 선수들처럼, 리차드 에커슬리는 이번 수요일 맨유의 터프 무어 구장 방문을 몹시 기다리고 있다.

번리는 그들의 첫 번째 프리미어리그 홈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하지만 에커슬리에게 이번 개막전은 또 다른 의미가 있다.

지난 7월 중순 전까지만 해도, 20살의 에커슬리는 맨유의 선수였다. 살포드에서 태어난 에커슬리는 맨유의 팜 아카데미 시스템을 거쳤고, 14살 때부터 맨유 유스팀에서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다. 지난 시즌 그는 FA컵에서 토트넘 홋스퍼를 상대로 53분을 소화하며 1군 데뷔 무대를 치르기도 했었다. 그리고 또 다시 한번 교체로 출장하며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었다.

하지만 2007/08시즌 올 해의 리저브 선수상을 수상했던 근성있는 수비수 에커슬리는 이번 여름 어려운 결정을 내려야만 했다. 참을성 있게 인내하며 맨유에 남느냐 아니면 프리미어리그 클럽에서 주전 자리를 확보하느냐였다.

에커슬리는 MUTV와의 인터뷰에서 “맨유는 꿈의 클럽이고, 누구도 떠나기를 원하지 않는다. 하지만 나는 1군 무대에서 플레이하기를 원했고, 이곳 번리에서 그 소망을 성취하고 싶다”라고 얘기하며, “맨유로부터도 계약 연장 제의를 받았었다. 하지만 결국 번리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왜냐하면 나는 프리미어리그에서의 삶이 이미

페이지 1 중 3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