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특집 기사

22/01/2009  Reported By Donghwan, Kim
페이지 1 중 3 다음 » 

블로그: 다시 타오른 맨유의 불꽃

경기 전부터 나카무라 순스케와 박지성의 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셀틱의 2008/2009 UEFA 챔피언스리그 E조 3차전 경기가 개최된 올드 트라포드에 평소와 달리 수 많은 아시아 취재진들이 몰렸다.

나카무라 순스케를 취재하기 위해 스코틀랜드에 상주하는 수십 명의 일본 취재진들이 대거 ‘꿈의 극장’ 올드 트라포드로 몰려 온 것이다. 이들의 관심사는 과연 나카무라 순스케가 지난 시즌 유럽 챔피언 타이틀을 거며쥔 맨유를 상대로 ‘명품 프리킥’을 선보일 수도 있다는 기대감. 그리고 나카무라 순스케와 맞서는‘아시아의 영웅’박지성간의 대결이었다.

물론 한일 취재진의 관심과 관계 없이 맨유의 팬들은 새로운 시즌, 다시 한 번 유럽 정상에 도전하는 맨유의 선전을 기원하는 함성을 질렀고, 스코틀랜드에서 원정을 떠나온 셀틱의 팬들 역시 그들의 승리를 기원했다.

다시 타오른 올드 트라포드의 불꽃…‘비바 존 테리!’

한일 취재진들의 관심이 박지성과 나카무라의 대결로 초점이 맞춰진 가운데 최근 들어 가장 많은 관중이 올드 트라포드를 찾았다. 이날 공식 집계된 관중 수는 74,655명. 올드 트라포드는 평소 거의 만원 관중을 이루고 있는데, 지난 18일 웨스트 브럼미치 알비온과의 경기의 경우 맨유가 전반전 날카로운 공격을 펼치지 못하자 일부 관중들은 침묵으로 일관하며 경기에 대한 실망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페이지 1 중 3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