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특집 기사

22/01/2009  Report by Nick Coppack
페이지 1 중 2 다음 » 

블로그: 과장에 속지마라

수요일 저녁, 셀틱 파크에서 맨유 팬들은 후반전 내내 “그 유명한 분위기는 어디에 있냐?”라는 노래를 불렀다.

맨유가 아르투르 보루츠의 골을 점령하면서 셀틱홈 팬들이 조금 조용했다는 것은 사실이다. 물론 경기 시작전, 양팀이 터널속에서 나타났을 때의 소음은 부인할 수 없다.

나는 셀틱 파크의 요란스러운 서포터에 대해 익히 들었다. 많은 이들이 “유럽에서 최고”라고 말한다.

심지어 네마냐 비디치도 2006년 셀틱 파크에서 원정경기를 다녀온 후 그런 응원은 들어본 적이 없다고 인정했다.

네마냐는 “나는 불과 5미터 거리에 있는 리오에게 소리쳤는데도, 그는 내 목소리를 제대로 알아듣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그렇지만 유럽에서 최고라고? 나는 수요일 경기에서 그들이 명성만큼 떠들썩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래, 전반 13분 스콧 맥도널드가 선제골을 넣었을 때 무의식적으로 뿜어낸 소음은 정말 귀청이 터질 것 같았다. 그리고 거의 6만개의 셀틱 스카프를 하늘로 들어올리며 ‘You’ll Never Walk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