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특집 기사

18/09/2012 
페이지 1 중 2 다음 » 

찰턴 경, "뒤섞인 감정들"

유러피언컵 우승의 느낌은 어떤 것일까? 보비 찰튼경의 자서전에 보면 2골을 넣은 뒤 감격스러워 했다. 그리고 유나이티드는 4골을 넣으며 벤피카에 이겼다.

그것은 희로애락을 하나로 묶었지만 깊은 감동은 적었다. 경기는 끝났지만 여전히 한결같은 플레이했고 몸을 질질 끌며 모든 것으로 분출했다.

종료 휘술이 우릴 때 내 흥분된 마음은 버스비 경을 걱정했다. 그는 정말 나는 늙었다고 느꼈다. 그는 많은 것들이 거쳐갔지만 우승으로 의심할 바 없는 그의 축구 인생의 정점에 올라섰다.

며칠 동안 그는 뮌헨 참사의 유산을 나타낸 경기의 의미를 생각했다. 그래서 많은 사람은 이날 밤 그를 믿었고 자연스럽게 나는 모두 이 경기 끝에 그가 트로피를 차지하길 원했다.

내가 버스비 경을 지나칠 때 서포터들이 포함된 엄청난 사람들이 그를 붙잡았다. 심지어는 내가 너무 피곤할 만큼 그들에게 끌려다녔다. "방에 들어가게 놓아줘!"나는 고함을 질렀다.

후에 나는 아마도 내가 무례하게 행동한 것 같다고 생각했다. 왜냐하면 팬들은 오직 자신들의 기쁨을 표출하기 원했었다. 그러나 나는 그가 주위에서 충돌을 당할까 봐 걱정스러웠다. 결국에 그는 선수들을 껴안고 지나갔다.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