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특집 기사

22/01/2009  Report by Chris McKenna

라이벌 관찰: 이적

첼시는 이번 여름 데코와 그의 포르투갈 팀원인 호세 보싱와를 스탬포드 브릿지로 데려오면서 현재까지 이적 시장에서 맨유의 타이틀 라이벌 중 가장 바쁘게 보냈다.

첼시는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8백만 파운드에 바르셀로나로부터 데코를 계약했다. 반면 보싱와는 1천6백만2천 파운드로 5월에 도착했다.

데코는 누캄푸 1군 팀에서 기회를 얻기위해 고군분투 해왔지만 유로 2008 경기에서 인상을 남겼고, 그는 첼시 감독으로서 스콜라리의 첫 번째 계약이다.

스콜라리는 물론 그의 새로운 일을 시작함에따라 몇 개의 계약을 마음에 두고 있으며 몇몇의 우승컵을 손에 쥐기를 바라고 있다.

아스널

반면, 아스널은 여름 이적시장에서 그들의 첫 번째 계약으로 맨유의 타겠이었던 아론 램지를 택해 그들의 스쿼드를 강화하기 시작했다. 맨유는 이 젊은 미드필더를 위해 카디프 시티에 돈을 지불할 것을 동의한 세 클럽 중 하나였다. 그는 결국 아르센 웽거의 선수가 됐다.

유로 2008이 끝남에 따라, 사미르 나스리가 몇일 이내로 1천2백만5천파운에

페이지 1 중 2 다음 » 


당신의 반응

“데코는 좋은 선수이긴 하지만 첼시가 그를 데려오는 것이 걱정 되거나 부럽다고 말할 수는 없다.”
- Robson7Cantona, Talking Reds

당신의 의견을 자유게시판에서 펼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