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독점 인터뷰

18/09/2012 
페이지 1 중 4 다음 » 

'캡틴' 롭슨, 박지성을 말하다.

1980년대와 90년대 초반 잉글랜드 축구를 풍미하던 사나이가 있다. 현대 축구에서 가장 완벽한 ‘전천후 미드필더’로 축구의 역사에 짙은 족적을 남긴 브라이언 롭슨. 그는 강력한 슈팅, 칼날 같은 패스 그리고 지치지 않는 체력을 바탕으로 미드필드를 장악했다.

롭슨은 좌우는 물론 중앙 포지션까지 자유롭게 소화했으며, 때로는 풀백으로서의 능력까지 멋지게 뽐냈다. 많은 이들이 재능을 알아봤고, 그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잉글랜드 대표팀에서 주장으로 활약하며 세 차례 월드컵에 출전했다.

롭슨이 가졌던 재능과 경력은 2010 남아공월드컵에 출전하는 한 동양인 선수를 연상시킨다. 좌우를 넘나들며 자신만의 산소탱크를 폭발시키고 있는 대한민국의 ‘캡틴’ 박지성이 그 주인공이다.

그라운드 위에서의 모습 뿐만 아니라 세 번의 월드컵 그리고 주장이라는 타이틀까지 흡사한 롭슨이 ‘도플갱어’ 박지성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만나서 반갑습니다. 지난 해 태국 대표팀 감독으로 취임한 이후 바쁜 시간을 보내신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비록 월드컵에는 출전하지 못하지만 흥미롭게 지켜보실 것 같은데요?

페이지 1 중 4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