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독점 인터뷰

22/01/2009  UnitedReview
페이지 1 중 4 다음 » 

마이클 터너와의 10분

헐은 에미레이츠에서 아스널을 격파했다. 그리고 많은 이들이 헐의 추락을 예상했지만, 헐은 승승장구하고 있다. 그리고 헐의 마이클 터너는 맨유와의 경기에서 그들이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호언장담한다.

헐이 승리하기도 전에, 필 브라운 감독은 가장 중요한 날처럼 헐 시티 홈에서 열릴 맨유와의 경기를 확신했다. 그는 주된 목표가 5월까지 자리를 이어가는 것이라며 말을 이어갔다. 그의 팀을 최적으로 만들고, 그 후 그는 아마 자유를 누릴 것이다.

헐의 돌풍에 없어서는 안되는 인물이 바로 수비수 마이클 터너이다. 비에리와 자네티를 섞어 놓은 듯한 그는 2004년 찰튼을 떠나야할 위기에 처했고 주전으로 뛰기위해 2부리그로 내려갔다. 하지만 브랜트포드에서의 2년이 지난후, 그는 브라운의 첫 계약자가 되었고 이제 그의 노력의 열매를 맛보고 있다.

헐 시티에게는 놀라운 출발이다.
우리는 시즌을 맞이하며 시즌을 4등분했다. 그리고 매 경기에서 어떻게 해야할 지 생각했다. 한 쿼터가 지나고는 사람들의 예상보다 훨씬 많은 점수를 얻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우리는 아직 가야할 길이 멀다.

현재까지 성공의 열쇠는 무엇이라 생각하는지?
작년부터 많은 자신감이 생겼으며, 개인적으로나 전체적으로 잘 적응하고 팀에게 활기를 불어넣어주는 선수들을 영입했다.

페이지 1 중 4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