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독점 인터뷰

"최근 에시엔과 발라크가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컨디션이 좋은 선수들이 좋은 역할을 하기에 조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
-박지성
22/01/2009  Reported By 맨유 한국어 홈페이지
페이지 1 중 2 다음 » 

박지성, '에시엔과 발라크 조심해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홈페이지가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앞둔 박지성 선수와 팀의 훈련장인 캐링턴에서 만나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이번 인터뷰에서 박지성 선수는 한국인 최초로 맨유의 유니폼을 입고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나서게된 각오와 상대팀인 첼시의 경계해야할 선수들로 에시엔과 발라크을 꼽았습니다.

- 한국인 최초로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서게 되는데, 본인은 인정할지 모르겠지만 의미가 큰 일이다. 어떤 각오인가?
아직까지 내가 (한국인)최초로 뛴다는 것에 대해 크게 실감하지 않는다. 아직 마지막 결승전을 남겨두고 있기 때문에 다른 의미를 부여하기보다 팀이 우승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이다.

- 경기를 보기 위해 가족들이 러시아를 찾을 예정인가?
부모님이 보러 오실 예정이다.

- 퍼거슨 감독도 말했듯이, 상대가 리버풀이었다면 더 흥미로운 결승전이 되었을 것 같은데?
분명 그럴 수도 있었다. 하지만 우리는 첼시랑 경기를 하고, 첼시와의 리그 경기에서 한번 패배했기 때문에 그런 부분들이 우리가 결승전에서 만회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첼시 역시 잘하는 팀이다. 결승전이 지금까지 보여줬던 프리미어리그 경기와 비슷한 양상이 펼쳐지지 않을까 생각하는데?
프리미어리그의 팀들이 맞붙는 경기라서 그런 가능성이 어느 정도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프리미어)리그와 FA컵이 다르듯, 챔피언스리그 역시 다른 모습을 보여주리라 생각한다.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