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독점 인터뷰

22/01/2009  Report by Steve Bartram and Ben Hibbs
페이지 1 중 3 다음 » 

새롭게 밝아오는 솔샤르의 시대

축구는 아마도 여름의 불볕더위 때문에 쉬고 있을지도 모르지만 올레 군나르 솔샤르에게 이번 여름은 쉴 시간이 많지 않다. 유나이티드의 리저브 팀 감독을 새로 맡게 된 그는 릴셜에서 코치 연수를 받았으며 셋째 아이 엘리야를 얻었고 8월달에 있을 그의 은퇴 기념 경기에 대해 계획을 세우고 있다.


지난 몇주간 숨쉴 틈 없이 바빴다고 할 수 있을까?
[뺨을 문지르며] 약간은 그렇다! 나는 릴셜에서 코치 연수를 받았으며 리저브 팀 감독을 맡았고 셋째의 출산도 있었다...그땐 정말 바빴다. 나는 헌정 경기 준비 위원회의 디 로가 허락하게 된다면 금요일 하루 휴가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나는 불평하지 않는다. 지도자 연수도 내가 원했던 것이고 리저브팀 감독과 기념 경기도 마찬가지다. 물론 아이도 그렇다. 그래서 그것들을 위해 준비해야만 한다.

은퇴 기념 경기가 기대되는가?
내가 가장 신경 쓰고 있는 부분은 내가 경기장에서 끝까지 내 실력을 보여줄수 있을까에 대한 것이다. 나는 그에 대해 약간의 걱정을 하고 있긴 하지만 내 가족에게는 좋은 날이 될 것이다. 나는 로이 킨에게 그의 기념 경기에 대해 얘기했었고 그는 그날 가족들에게 정말 좋은 날이었다고 말했다. 그런 점에서 나는 경기가 매우 기대된다.

최근 무릎은 어떤가?
좋지 않다! 약간의 도움을 받는다면 20분정도는 괜찮을 것이다. 하지만 나는 은퇴한 이후 축구를 하지 않았고 그래서 경기에 맞는 컨디션을 유지하는 것은 어렵다. 축구를 하지 못하게 되면 점차 포기를 하고 타협하게 되지만 나는 내가 경험했었던 위대한 클럽에서 일을 할 수 있게 되어 운이 좋은 편이다.

페이지 1 중 3 다음 »